공지사항 공지사항

무례한 댓글은 삭제하겠습니다.

도킨스에 대한 영국 과학자들의 생각 종교에 대한 관점들

[링크]최근 8개 국가의 과학자 20,000명을 대상으로 종교에 대한 그들의 관점을 설문한 결과가 논문으로 출판되었다고 한다. 그 중 영국에서 무작위 표본으로 채택된 1,581명의 과학자 중 137명에게 심층면접도 실시했는데 면접을 진행하던 실험자가 도킨스에 대한 언급을 전혀 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137명 중 48명이 자발적으로 도킨스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고 한다.

 이 48명 중 80%는 도킨스가 과학과 과학자들의 입장을 왜곡하고 있다는 비판적인 의견을 밝혔고 나머지 20%는 창조과학과 지적설계론에 대한 비판에서 도킨스가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며 긍정적인 의견을 밝혔다고 한다. 도킨스에 대한 비판적인 의견을 밝힌 이들의 주된 의견은 종교에 대한 도킨스의 태도가 과도하게 비판적이라는 것이었는데 자신이 무종교인임을 밝힌 한 과학자는 도킨스를 두고 "근본주의 무신론자"라며 "그는 과학의 범위를 훨씬 넘어서는 것을 증거로 활용하기도 한다. ...나는 학생들이 학교에서 배운 과학을 자신의 삶에서 응용하기를 바라며 그러기 위해서는 과학의 한계에 대해서 명확히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면접에 참여한 다른 이는 그의 업적을 두고 "사실상 성전"이라며 "종교인을 고립시키기 위한 의도를 가지고 고안된 것처럼 보인다"는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자신이 무종교인이라고 밝힌 다른 물리학자는 도킨스의 방식은 지나치게 강하다며 "과학자로서의 바람직한 태도는 개방적인 자세이며 나는 다른 이들의 종교적인 신념에 열려있다. ...우리는 과학의 범위를 벗어난 대상을 거부할 위치에 있지 않다. ...과학자로서 열려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과학과 종교 중 어느 한쪽이 다른 쪽을 정복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 둘 사이의 거리는 꽤나 머니까."라고 말했다.

카렌 킹, 예수 아내 파피루스 위조일 가능성 높아졌다 종교 이슈

[링크]예수 아내 파피루스를 최초로 획득한 Laukamp가 골동품 수집가로 보기 어려운 고졸 서민층이었다는 점을 확인한 The Atlantic의 Ariel Sabar 기자는 Laukamp의 주변인을 조사하다 Walter Fritz라는 인물을 만났다고 한다. 그는 Sabar와의 첫 대면에서 파피루스의 해석과 관련된 이집트학의 문외한이며 파피루스와도 전혀 관련이 없다는 점을 확인해주었지만 Sabar가 조사한 결과 Fritz는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Free University의 이집트 학과 중퇴자로 주요 저널에 논문을 실은 이력이 있을 정도로 실력이 좋았으며 위조 고문서를 다루는 사업체를 경영한 적도 있었다고 한다.

Fritz가 사망한 Laukmap의 이름을 빌려 위조 파피루스를 Karen King 교수에게 건냈을 가능성이 매우 높아진 것인데 이 때문인지 기사 발행 후 King 교수가 "이제는 파피루스 위조 가능성에 무게를 둬야 할 것 같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애초에 다수의 권위자가 진본임을 확인해주면서 발표된 파피루스이고 추가 조사에서도 연대가 늦춰졌을 뿐 진본임이 다시 확인되었던 문서였는데 결과가 이러니 참.. 황당하고 허무하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